소식·공지

조금 느려도, 친구를 기다리는 따뜻한 포옹 - 유현초 평화축구 후기 (1)

[스토리]
작성자/Author
관리자
작성일/Date
2021-11-26 15:50
조회/Views
656
10월 22일부터 매주 금요일, 4주간 진행되었던 2021년 하반기 유현초등학교 평화축구교실 프로그램이 마무리되었습니다.  20여 명으로 구성된 3학년의 세 학급을 대상으로 1시간씩 운영한 이번 프로그램에는 상반기에 대학생 피스메이커 과정을 수료한 코치들이 보조 강사로 참여하기도 하였습니다. 평화축구의 이론을 익히고 실습에 참여했던 코치들은, 실제로 어린이들을 만났을 때 어땠을까요? 강빈과 임채승, 두 사람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




유현초에서 10세 어린이들과 함께했다. 첫 시간 아이들이 가장 먼저 외친 말은 ‘외국인이다!’였다. 한국어를 잘 한다며 신기해했다. 여전히 한국 사회에 다양성이 부족하다는 것을 실히 보여주는 것이었다. 열 살 아이들은 ‘포용’이라는 단어를 처음 접하고는 “포용이 뭐야? 나는 포옹인 줄 알았어,” 라며 자기들끼리 중얼거렸다. 진행자는 “누구 하나 빠지는 사람 없이 다 함께하는 거예요.”라고 설명하며 두 팔로 울타리를 만들어 끌어안는 듯한 자세를 취했는데, 그게 마치 포옹 같다는 생각이 들어 놀랐다.

이번에 만난 아이들 중에는 특히 말이 어눌하거나 표현이 서투른 친구들이 몇 있었다. 쉽게 흥분하고 약간 제멋대로인 친구들도 있었다. 아이들은 짝을 짓는 활동이나 팀을 만들어 하는 활동이면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모인다. 기존 머릿속에 존재하는 어떤 기준이 있기 때문에 빠르게 누군가를 배척하고 자신의 편을 만든다. 그리고 그 순간 운동을 잘 하거나 쾌활한 아이들과 그렇지 않은 친구들이 나뉘곤 한다. 아마 이기고 싶다는 마음 때문이지 않을까. 이 부분은 아직까지 진행자의 강제성이 필요한 부분이다.

보조코치 역할을 맡을 때면 짝이 없거나 팀원이 부족한 곳에 머릿수를 채워 아이들과 참여자로서 함께하였다. 옆에 서서 속삭이며 규칙을 알려주고, 신나게 뛰놀고, 수다쟁이 친구가 되어주었다. 아이들이 이기고 지는 것과 별개로 즐겁게 활동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다. 4주가 지나며 아이들의 완전히 바뀐 모습을 기대할 수는 없다. 하지만 아이들도 조금씩 알아간다는 것은 느낄 수 있었다. 조금 느린 친구도 있고, 조금은 제멋대로인 친구도 있지만 어쨌든 축구경기 시간에 우리는 한 팀이 되고, 함께 어울려야 한다는 사실을 말이다. 3주째에는 골을 넣은 후 세레머니를 할 때 빨리 기뻐하고 싶어 하다가도 저 멀리서 달려오는 한 친구를 기다리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았고, 4주째에는 활동이 느린 친구와 자발적으로 짝을 짓고 규칙을 설명하며 함께하는 모습을 보았다. 조금 느리고 조금 달라도 기다리는 따뜻한 포옹. 현재 우리 사회에서 꼭 필요한 것이며, 아이들이 자라서도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 / 강빈

-



처음 유현 초등학교에 가던 날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초등학교라는 장소를 떠나온 지도, 초등학생들과 대화를 나눠본 지도 오래되어 걱정 반 기대 반, 솔직히 말하면 ‘평화 축구 코치로서 잘 해낼 수 있을까’라는 생각에 걱정 80, 기대 20 정도의 마음이었던 것 같다. 성인이 되어 초등학교를 방문했을 때 느낄 수 있는 ‘운동장이, 골대가 이렇게 작았나?’ 하는 이질감도 나의 불안에 보탬이 되어주었다. 이런 긴장감 때문에, 처음 메인 코치가 되어 하나의 게임을 운영했을 때는 아쉬운 점이 정말 많았던 것 같다. 계획해 두었던 것을 까먹고 말하지 않거나 그런 실수가 계속 떠올라 다음 말을 하다가 멈칫하기도 했고, 내가 스스로에게 느끼는 어색함을 아이들도 느끼고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서 비롯되는 부끄러움을 감내해야만 했다.

하지만 이런 실수와 부끄러움 덕분에, 아이들과 함께 더 좋은 평화축구교실을 만들어 가는 방법에 대해 배우고, 고민할 수 있었다. 더 나아가서는 성숙한 어른으로서 아이들에게 다가가는 방법을 배울 수 있었던 같다. 이렇게 변화하는 내 모습과 더불어, 아이들이 평화 가치를 생각하며 조금씩 달라지는 모습을 볼 수 있었던 것은 평화축구교실을 운영하며 느꼈던 가장 큰 보람이었다. 4주라는 시간 동안 오고 간 서로에 대한 존중, 신뢰, 책임감, 평등, 포용은 어떤 아이에게는 친구를 생각하는 마음을, 어떤 아이에게는 자신의 생각을 소리 내어 말할 수 있는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해주었다. 아이들이 평화 가치들을 생각하며 성장하는 모습을 직접 현장에서 목격한 것은, 다른 곳에서는 경험하지 못할 특별한 순간이었다. 나에게는 ‘힐링’이었다고도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아이들의 말과 행동에서 나오는 때묻지 않은 순수함에 함께 있으면 나의 마음도 정화되는 느낌이 들었다. 다음에도 기회가 된다면 또 한 번 유현 초등학교 아이들과 함께하고 싶다. / 임채승
전체 1,145
번호/No 제목/Title 작성자/Author 작성일/Date 조회/Views
공지사항
[알림]정책 토론회 <북한 코로나 발생 공개 40일- 남과 북, 무엇을 어떻게 협력해야 하나?> 개최
관리자 | 2022.06.13 | 조회 546
관리자 2022.06.13 546
공지사항
[북한 코로나 방역 지원 모금 캠페인] 건강한 평화 한반도 만들기에 함께해 주세요
관리자 | 2022.05.30 | 조회 898
관리자 2022.05.30 898
공지사항
[캠페인]성명서, 「북한 코로나 발생, 남북의 신속한 공동 대응과 협력을 촉구합니다」
관리자 | 2022.05.12 | 조회 1402
관리자 2022.05.12 1402
공지사항
[캠페인]성명서 “전쟁으로 고통받는 우크라이나 고려인 동포에 대한 긴급지원을 촉구합니다”
관리자 | 2022.04.28 | 조회 1249
관리자 2022.04.28 1249
공지사항
[알림]네이버 계정에 잠자고 있는 '콩'을 우리민족에 기부해주세요! 😀
관리자 | 2022.04.01 | 조회 3257
관리자 2022.04.01 3257
공지사항
[알림]2021 사업보고서가 발간되었습니다
관리자 | 2022.03.21 | 조회 3193
관리자 2022.03.21 3193
1099
[스토리]인턴 후기: 국제협력 담당 김진서의 감사 인사
관리자 | 2022.01.26 | 조회 676
관리자 2022.01.26 676
1098
[스토리]한반도 종전평화캠페인 신년 기자회견 "정전협정 70년이 되기 전, 한국전쟁을 끝내자"
관리자 | 2022.01.25 | 조회 706
관리자 2022.01.25 706
1097
[스토리]<2022 북 신년사 분석과 정세 전망> 온라인 토론회 개최
관리자 | 2022.01.05 | 조회 869
관리자 2022.01.05 869
1096
[알림]2022 북 신년사 분석과 정세 전망 토론회(1/3) 유튜브 링크 안내
관리자 | 2022.01.03 | 조회 850
관리자 2022.01.03 850
1095
[스토리]2021년도 함께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관리자 | 2021.12.31 | 조회 729
관리자 2021.12.31 729
1094
[스토리]인턴 후기: #우리민족 #감사 #사람 #자리지킴(민한솔)
관리자 | 2021.12.29 | 조회 790
관리자 2021.12.29 790
1093
[스토리]웨스턴테크닉의 북한어린이돕기 전통은 올해도 이어집니다
관리자 | 2021.12.29 | 조회 819
관리자 2021.12.29 819
1092
[스토리]OX 퀴즈 - 대북 코로나 백신 지원, 어디까지 알고 있나요?
관리자 | 2021.12.23 | 조회 906
관리자 2021.12.23 906
1091
[알림]2022 북 신년사 분석과 정세 전망 토론회(1/3, 온라인 토론회)
관리자 | 2021.12.17 | 조회 1884
관리자 2021.12.17 1884
1090
[스토리]참가자 소감_코로나로 지친 심신에 휴식 같은 선물이 된 평양탐구학교
관리자 | 2021.12.16 | 조회 875
관리자 2021.12.16 875
1089
[스토리]제1회 키르키스스탄 슈콜라 학생 한국 문화 페스티벌 개최
관리자 | 2021.12.16 | 조회 730
관리자 2021.12.16 730
1088
[알림]지난 20여 년간 펼쳐온 사업의 이야기를 담은 '나눔을 통해 평화로 가는 길' 발간 (영문)
관리자 | 2021.12.07 | 조회 785
관리자 2021.12.07 785
1087
[캠페인]종전과 평화를 위한 거리서명의 날, Peace Monday - 그 세번째 이야기
관리자 | 2021.12.06 | 조회 687
관리자 2021.12.06 687
1086
[스토리]2021년 두 번째 대북협력 국제회의, 대북협력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통합적 방안을 모색하다
관리자 | 2021.12.06 | 조회 968
관리자 2021.12.06 968
1085
[알림]북민협 회원단체 영문 디렉토리 발간
관리자 | 2021.12.03 | 조회 1332
관리자 2021.12.03 1332
1084
[알림]2021년 기부금 영수증 발급 안내
관리자 | 2021.12.02 | 조회 2440
관리자 2021.12.02 2440
1083
[스토리]인턴 후기: 문제의 해결은 교류로부터 시작된다(김준희 & 차소민)
관리자 | 2021.12.02 | 조회 1256
관리자 2021.12.02 1256
1082
[스토리]평양탐구학교 3기 참가소감_조금 색다른 여행준비를 마치며...
관리자 | 2021.12.02 | 조회 801
관리자 2021.12.02 801
1081
[스토리]도봉구 평화축구 - 쌀쌀해진 11월도 학생들의 기세를 꺾을 수 없었습니다!
관리자 | 2021.12.01 | 조회 629
관리자 2021.12.01 629
1080
[알림]2021 Fall International Conference / 대북협력 국제회의 (YouTube link/유튜브 링크)
관리자 | 2021.11.29 | 조회 704
관리자 2021.11.29 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