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공지

[2019 북 필요와 우선순위 내용1] 북 2018년 식량 생산 10년래 최저, 식량불안 증가 우려

작성자/Author
관리자
작성일/Date
2019-04-10 11:15
조회/Views
164


[2019 북 필요와 우선순위 내용1]


2018년 식량 생산 10년래 최저, 식량불안 증가 우려


 

[편집자 ]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평양에 상주하는 유엔 기구들과 국제 NGO로 구성된 유엔 북한팀이 작성, 지난 36일 공개한 2019 DPRK NEEDS AND PRIORITIES보고서를 번역해 홈페이지 자료실에 게재했다. DPRK NEEDS AND PRIORITIES(북 필요와 우선순위)보고서는 지난 2011년 유엔 북한팀이 국제사회에 모금을 호소하기 위해 만든 자료로, 2013년부터 매년 초에 공개되고 있다. 이 보고서는 최근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이 10여 년 전에 비해 크게 위축된 상황에서 북한의 전반적인 인도적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유용한 자료가 되고 있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이 보고서의 주요 내용을 몇 차례에 걸쳐 요약, 연재한다.




지난 2018년 북한의 식량 총생산량은 495만톤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의 545만톤에 비해 9% 감소한 것이며, 2016년에 비해서는 16%나 줄어든 것이다. 유엔 북한팀이 지난 3월 공개한 ‘「2019 북 필요와 우선순위」 보고서(이하 보고서)’는 북한 당국의 통계를 인용, 2018년 북한의 식량 총생산이 10여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면서, 이로 인해 올해 북한의 식량불안이 증가할 것으로 우려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쌀과 밀의 생산량은 전년도 대비 12-14% 감소한 데 반해 감자와 콩의 경우 감소 규모가 각각 34%와 39%로 그 폭이 훨씬 큰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북한의 식량 총생산량은 목표치보다 약 100만톤 미달하는 것이다. 보고서는 경지 부족과 낙후된 농기계와 비료, 그리고 반복되는 자연재해가 생산량 감소의 이유라고 지적했다. 2018년 7~8월 북한의 곡창지대로 여겨지는 지역에서 평균 기온보다 11도 이상 높은 폭염이 발생했으며, 이에 더해 8월 말에 발생한 태풍 솔릭은 함경남도와 강원도에 폭우와 홍수를 발생시켰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식량불안을 악화시키는 또다른 요소는 식품 다양성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이 점이 대부분의 북한 주민들이 겪는 주요 우려사항이라고 전하면서, 게다가 농촌 주민과 도시 주민 사이에 존재하는 영양상태 격차 역시 지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계기아지수(GHI)에 따르면 북한의 기아지수는 ‘심각’과 ‘위험’ 상태 사이에 위치하고 있으며, 지수가 측정된 전체 119개국 중 109위를 차지하고 있다. 악화되고 있는 북한의 식량안보 상황은 그 지수가 2017년의 28.2점에서 2018년 34점으로 200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점에서 드러난다.

보고서는 식량생산 감소와 폭염 그리고 홍수로 인해 올해 북한의 식량불안이 가장 취약한 계층을 중심으로 증가할 것으로 우려했다. 식량불안과 영양부족이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기 때문에, 식량 접근성 및 가용성에 가해지는 그 어떠한 부정적인 영향도 광범위하고 장기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