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공지

[인턴 후기] 로라 졸리(Laura Joly)의 인턴 소감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7-12 13:36
조회
357


안녕하세요 여러분! 제 이름은 로라이고, 23살 프랑스사람입니다! 저는 트리니티컬리지 더블린에서 국제평화학을 전공하고 있고, 한국의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에서 인턴생활을 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어요.

우리민족에서 지낸 아주 짧은 기간 동안에 정말 많은 것을 느끼고 배웠어요. 저는 여기에 석사과정의 일환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처음 평화에 대해 공부를 시작했을 때부터 저는 NGO에서 일하고 싶어했는데, 실제 현장을 경험해볼 기회가 없었어요. 또한, 전부터 한반도의 남북갈등에 대해 관심을 가져 왔었고요. 그래서 한국에서의 인턴쉽 기회를 알게 되었을 때 두 번 생각할 필요도 없었어요.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에서 인턴을 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정말 더할나위 없이 행복했습니다.

제가 한국 생활에 기대했던 모든 것들이 만족스러웠습니다. 우리민족 사무처 분들은 모두 정말 친절한 분들이셨어요. 자신의 일에 헌신하는 사람들이셨고, 저를 따뜻하게 맞이해주고 사려깊게 돌봐주었습니다. 사무처 사람들은 북한에 인도지원을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계세요. 우리민족의 첫 번째 업무는 대북지원이지만, 남한사회에서도 갈등해결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합니다. 우리민족은 여러 이슈들에 대한 새로운 시각, 갈등 접근방식에 대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위해 다양한 회의를 개최합니다. 또한, 남북 상호 이해의 개선을 위해 협력사업을 진행하는 한편, 남북 대화와 교류 증진을 위해서도 힘씁니다. 우리민족의 일들을 보며 NGO의 역할은 무엇이고 어떻게 일을 하는지를 배울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인도지원의 큰 역할, 특히 북한 사회에 대한 영향에 대해 더 많이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우리민족에서 보낸 매분 매초가 정말 즐거웠고, 시간이 너무 빨리 가버려서 정말 슬퍼요. 제게 겪은 단 하나의 문제는 제가 한국어를 못한다는 것이었는데, 말했다시피 우리민족 사람들이 저를 정말 많이 도와주었고 영어로 소통하려고 애써주었습니다. 그리고 저를 위해 기꺼이 시간을 내준 근영은 제게 한국어 강의를 해주기도 했습니다.

모든 분들이 잘되길 바라고,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지금 하고 있는 놀라운 일들을 계속해서 해나가기를 바랍니다. 이번 경험을 절대 잊지 못할거에요. 모두에게 정말 감사드립니다.




Hello everyone! My name is Laura, 23 years old and French! I am a student in International Peace Studies at Trinity College Dublin and was given the amazing opportunity to come to South Korea and work at Korean Sharing Movement as an intern.

It sure is a very hard task to express what I felt and lived in KSM during the very short period of time I spent there. I came here in the light of my master’s studies as an intern. When I first started to study peace, I already knew I wanted to work in an NGO, but had no occasion to actually step in one and see how things are really going on. I also have been interested in the North-South Korean conflict for quite some time. When I learned that it was possible to apply for an internship there, I did not think twice and applied. I could not have been happier when I was told I was going official be an intern at KSM.

My expectations were all fulfilled. The people working there are all very friendly, nice and dedicated to their work. They welcomed me and took care of me from the very start of my internship. The staff is driven by the intention of bringing Humanitarian Aid to North Korea, and they do that selflessly. Their primary work is to bring Aid to North Korea, but they also work within South Korea to bring about solutions to the conflict. Conferences are held in order to have new views about different issues and potentially bring new ideas on how to approach the conflict. They also promote inter-Korean talk and exchanges as well as promoting cooperative projects to improve mutual understanding between the North and the South. Their work gave me a full insight of what an NGO actually does and how they get it done. I understood better the huge role played by humanitarian aid, especially among the North Korean Civil Society.

I loved every minute I spent there and am very sad my time among them is already over. The only huge problem I had to face was my inability to speak Korean but once again, the staff of KSM helped me a lot and tried as hard as they could to speak to me in English. I was even given free Korean classes by Keunyoung, who was kind enough to help me out and take time for me.

I wish them all the best, and hope this organization will keep up with the amazing work they're providing! I will never forget that experience. Thank you all so mu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