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YTN] 새정부 대북접촉 첫 승인여부 검토...남북 교류 물꼬 트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5-11 10:18
조회
393
앵커 새 정부가 출범하자 민간 단체들도 꽉 막혔던 남북 교류의 물꼬를 틀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을 다시 시작하겠다며, 새 정부 출범 직전 북한 주민 접촉 신청을 해와, 승인 여부가 주목됩니다.
이선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 어린이 영양 지원이나 제약 공장 설립 지원 등을 해온 '우리민족 서로돕기 운동'이 북측과 사업을 논의하겠다며 통일부에 북한 주민 접촉 신청을 했습니다.박근혜 정부 때 중단된 인도적 지원을 다시 할 수 있을지 이메일이나 팩스 등을 통해 북측과 논의하겠다는 겁니다.

[강영식 / '우리민족 서로돕기 운동' 사무총장 : 과연 그 사업이 재개될 수 있을까, 또 현재 북측이 남측 민간 단체에 요구하는 협력사업의 내용은 뭔가…. 이런 문제들 의견 교환이 있어야 되겠죠.]

통일부는 문재인 대통령 의중을 파악한 뒤 접촉 승인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이 남북 관계 개선 의지를 강하게 나타내는 만큼 접촉 허가가 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동북아 평화 구조를 정착시킴으로써 한반도 긴장 완화의 전기를 마련하겠습니다.]

새 정부 입장에서도 정치 논리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대북 인도적 지원은 남북 교류 재개 발판으로 삼기에 부담이 적습니다.

실제로 일부 유럽 선진국과 유엔은 북한의 잇단 도발에도 어린이와 임신부 영양 지원 등은 이어가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2012년 대선 이튿날 박근혜 당선인 이름은 뺀 채 한 줄짜리 기사를 올린 것과 달리,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 당선 소식을 신속하게 알리고 시민들이 이뤄낸 승리라고 의미 부여까지 했습니다.

하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한미 동맹에 계속 매달리는 남한 정부가 가련하다며 향후 전개될지도 모를 남북접촉을 의식한 듯 기 싸움을 이어갔습니다.

YTN 이선아입니다.

영상 바로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