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공지

‘다시 만난’ 모든 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 2023 후원의 밤을 마치고

[함께읽기]
작성자/Author
관리자
작성일/Date
2023-10-30 14:23
조회/Views
4427
다시 만난모든 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 2023 후원의 밤을 마치고



지난 10월 26일 저녁, 서강대 곤자가컨벤션에서 창립 27주년을 기념하며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후원의 밤을 개최했습니다. 이번 행사는 2020년부터 3년간 코로나 팬데믹으로 진행하지 못하다 4년 만에 치른 후원 행사였습니다. 그래서인지 행사에 함께해 주시고, 또 따뜻한 성원을 보내주신 분들이 어찌나 반갑고 감사하던지요.

‘다시 만날 결심’이라는 슬로건 아래 치러진 이번 행사에는 우리민족 임원단과 위원회 멤버들은 물론, 후원자, 후원 기업, 협력 기관, 동료 시민사회 단체 인사 등 230여명이 함께해 주셨습니다.

우리민족을 대표해 인사 말씀을 전한 최완규 상임공동대표는 어려운 시기 함께 해 주신 모든 분들께 사의를 표하며, “당장의 눈으로 보면 북한과의 대화나 화해협력의 길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희망이란 원래 있다고도 할 수 없고 없다고도 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그것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은 것입니다. 원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습니다. 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길이 됩니다.”라며 뤼신의 단편소설 ‘고향’의 마지막 소절로 인사말을 마무리 했습니다.

감사 인사에 이어, 사진 슬라이드를 통해 ‘북과 해외의 그리운 얼굴들’을 다시 만났으며, 이후에는 20여명의 후원자와 사업 파트너들의 응원 영상을 함께 시청했습니다. 영상을 통해 인사를 전한 전미북한위원회의 키스 루스(Keith Luse) 사무총장과 독일 프리드리히 에버트재단 헤닝 에프너(Henning Effner) 소장은 ‘현재처럼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이 높은 시기, 우리민족의 역할은 더욱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우리민족의 활동을 응원한다고 전해왔습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시민과 전문가, 정부 관계자와 국제사회 인사들을 더 자주 만나고, 더 진심으로 소통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오랫동안 보지 못한 북의 그리운 얼굴들을 꼭 ‘다시 만나겠다’고 ‘결심’했습니다.

4년 만에 열린 우리민족 후원의 밤에 참여해 주시고 또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다시 만날 결심’이 결심으로 끝나지 않도록, ‘다시 만날 날’을 향해 앞으로도 열심히 달려가겠습니다.

[사진] 후원의 밤 행사에 참석해주신 분들

[사진] 후원의 밤 행사에 참석해주신 분들

[사진] 사회를 맡은 강영식 공동대표

[사진] 인사말 중인 최완규 상임공동대표

[사진] 행사의 문을 열어준 소망재활원 '천사들의 하모니'

[사진] 향후 활동 방향을 보고하는 홍상영 사무총장

[사진] 후원의 밤 축하 공연, 허영택 가수

[사진] 임원단 감사 인사
전체 1,307
번호/No 제목/Title 작성자/Author 작성일/Date 조회/Views
공지사항
[스토리]'2024년 북한 신년 메시지 분석과 정세 전망' 토론회를 마치고
관리자 | 2024.01.03 | 조회 7258
관리자 2024.01.03 7258
공지사항
[알림][ 2023년 기부금 영수증 발급 안내 ]
관리자 | 2023.12.06 | 조회 8717
관리자 2023.12.06 8717
공지사항
[알림]네이버 계정에 잠자고 있는 '콩'을 우리민족에 기부해주세요! 😀
관리자 | 2022.04.01 | 조회 19501
관리자 2022.04.01 19501
85
[함께읽기]“아이들의 ‘다른 남북 관계’ 상상 능력, 가장 큰 평화의 힘입니다” - 양두리 부장 한겨레신문 인터뷰
관리자 | 2024.01.12 | 조회 1804
관리자 2024.01.12 1804
84
[함께읽기]평화축구를 경험한, 학교 선생님들의 소감은?
관리자 | 2023.12.15 | 조회 1864
관리자 2023.12.15 1864
83
[함께읽기][경향신문] 양무진 교수 칼럼 - 누구를 위한 ‘강 대 강 남북관계’인가
관리자 | 2023.11.30 | 조회 1870
관리자 2023.11.30 1870
82
[함께읽기](기고글) 강영식 공동대표 "평화는 교류협력의 지속적 상태"
관리자 | 2023.11.22 | 조회 879
관리자 2023.11.22 879
81
[함께읽기]아이들이 평화가치를 몸으로 실천해보는 기회 - 계수초 3학년과의 평화축구
관리자 | 2023.11.02 | 조회 2939
관리자 2023.11.02 2939
80
[함께읽기]러시아 볼고그라드의 한글학교 봄학기에 109명이 졸업했습니다.
관리자 | 2023.11.01 | 조회 1333
관리자 2023.11.01 1333
79
[함께읽기]2023 평양/개성 탐구학교, 졸업여행 다녀왔어요!
관리자 | 2023.11.01 | 조회 1949
관리자 2023.11.01 1949
78
[함께읽기]‘다시 만난’ 모든 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 2023 후원의 밤을 마치고
관리자 | 2023.10.30 | 조회 4427
관리자 2023.10.30 4427
77
[함께읽기](워싱턴포스트) 미국이 북한에 양보해야 하는 이유
관리자 | 2023.08.16 | 조회 1404
관리자 2023.08.16 1404
76
[함께읽기]정전 70주년 - 정전을 종전으로, 종전을 평화로
관리자 | 2023.04.25 | 조회 1555
관리자 2023.04.25 1555
75
[함께읽기]해마다 반복되는 북한의 식량난, 부족량 추산 방법은?
관리자 | 2023.04.06 | 조회 1774
관리자 2023.04.06 1774
74
[함께읽기]'우리는 친구가 될 수 있었을까요?' - 개성의 또래에게 보내는 편지
관리자 | 2022.11.01 | 조회 2611
관리자 2022.11.01 2611
73
[함께읽기]평화를 위한 두가지 역할과 하나의 빛 - 차소민 인턴의 영화 <크로싱즈> 상영회 참석 후기!
관리자 | 2022.10.07 | 조회 2236
관리자 2022.10.07 2236
72
[함께읽기]"감사드립니다" 이 편지를 쓰기까지 20년이 걸렸습니다
관리자 | 2022.05.03 | 조회 2581
관리자 2022.05.03 2581
71
[함께읽기]박청수 교무 "우리민족 이용선 사무총장이 평양에 가자는 전화가 걸려왔다"
관리자 | 2022.04.25 | 조회 3435
관리자 2022.04.25 3435
70
[함께읽기]2022년 새 정부와 한반도 평화의 길(기고문)
관리자 | 2022.03.21 | 조회 3973
관리자 2022.03.21 3973
69
[함께읽기]평화와 비폭력문화의 전파, 스포츠 ODA - <서울 스포츠 > 칼럼
관리자 | 2021.06.07 | 조회 2203
관리자 2021.06.07 2203
68
[함께읽기] FAO, 북한 코로나19 인도주의 대응 보고서를 번역했습니다
관리자 | 2020.08.05 | 조회 2614
관리자 2020.08.05 2614
67
[함께읽기] 됐다가, 안 됐다가... 휘둘리는 '남북교류협력' 되지 않으려면 (홍상영 사무총장)
관리자 | 2020.06.12 | 조회 2647
관리자 2020.06.12 2647
66
[함께읽기] NCNK의 코로나 19 브리핑: 현 북한의 상황은?
관리자 | 2020.05.20 | 조회 2465
관리자 2020.05.20 24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