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공지

댄 가즌(Dan Gudgeon)의 출근 인사

작성자/Author
관리자
작성일/Date
2018-05-30 16:04
조회/Views
1617
여러분,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에 새로운 식구가 생겼습니다! 

바로 2013년부터 한국평화축구 헤드코치로 활동해온 댄 가즌(Dan Gudgeon) 입니다.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에서 근무를 하였고 이번에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에 합류하게 되었어요. 반갑게 맞이하여 주세요~




안녕하세요, 출근 인사 드립니다.

저는 영국에서 온 댄 가즌(Dan Gudgeon)이라고 합니다. 지난 5월 28일 월요일부터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실에 정식으로 출근하고 있습니다.

이곳 마포의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실이 낯설지는 않습니다. 최근 5년 동안 1년에 두 차례씩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진행하는 어린이평화축구교실에 헤드코치로 참여를 했으니까요. 처음 한국에 왔던 9년 전에는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에서 인턴으로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역량과 사무처 사람들의 열정을 잘 알고 있기에, 이곳에서 일하게 된 것에 대해 큰 영광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는 영국에서 태어났습니다. 보수당의 대처리즘과 토니 블레어 전 총리의 ‘제3의 길’이라는 잘못된(?) 정치적 흐름 속에서 성장기를 보냈고 9/11과 아프간전쟁, 이라크전쟁 등을 겪으면서 평화에 대한 생각이 더 깊어지기도 했습니다. 팔레스타인에서 잠시 인턴 경험을 한 저는 영국 브라드포드대학교에서 평화학을 전공했습니다. 그 후 미국에서 청소년 축구코치 생활을 하기도 했는데, 이러한 과정들이 지금의 저를 만들었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에는 지난 2009년도에 처음 왔습니다. 새로운 장소와 경험에 대한 갈망이 있었는데요, 고려대학교에서 평화안보를 전공으로 석사 학위를 마친 후 2014년부터 지난 4월까지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에서 국제연맹 서비스 담당 매니저로 근무했습니다. 올림픽조직위에서 일한 약 4년간의 시간에 대해서는 천천히 말씀드릴 기회가 많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과정에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이번 동계올림픽이 한반도의 평화구축 과정에 좋은 기회가 되어 무척 다행입니다. 스포츠가 평화 구축 과정에도 큰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을 현실에서 확인한 것은 이제 제가 하고자 하는 일에도 든든한 밑바탕이 될 것입니다. 국가 대표 아닌 일반 사람에게도 스포츠는 좋은 연결의 도구가 될 수 있습니다. 아, 이 이야기도 빠뜨릴 수 없습니다. 지난 4월 말 저는 한국의 한 여성과 부부가 되었습니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에서 제가 할 일은 평화교육과 관련돼 있습니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최근 몇 년동안 진행하고 있는 어린이평화축구교실은 사실 지난 2013년 축구를 통한 평화교육을 해 보자고 제가 제안했던 내용입니다. 다행히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제 제안을 수용했고 꾸준한 성장 과정을 거쳐 이제는 영국 브라이튼대학 Football for Peace International 본부의 교육 담당자가 직접 한국을 방문해 코치 트레이닝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더해 어린이평화축구교실도 서울과 수원, 대구, 동탄 등의 도시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제가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에서 해야 할 일은 그동안 진행된 이러한 일들을 더욱 확대하고 안착화 시키는 것입니다. 이러한 일들은 말보다는 구체적인 일과 사업으로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 저, 그리고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하고자 하는 스포츠를 통한 평화문화 확산과 한반도 평화구축 과정에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댄 가즌 전문위원이 우리말로 쓴 인사말 초안을 사무처에서 다듬었습니다.

※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지난해 후원 캠페인을 전개하면서, 새로운 사업 추진을 위해 3명의 인력이 새롭게 필요하며 이를 위해 월 1천만원의 추가 자금이 필요하다고 말씀드렸습니다. 후원 캠페인 결과 당초의 목표치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어려운 시기 많은 분들이 후원 캠페인에 동참해 주셨습니다. 당장 3명의 신규 인력을 채용하기에는 무리가 있어 우선 지난 5월 28일자로 댄 가즌을 정식 직원으로 채용했습니다. 앞으로 있을 댄 가즌의 활약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전체 930
번호/No 제목/Title 작성자/Author 작성일/Date 조회/Views
공지사항
[성명] 한국전쟁 70년, 휴전을 넘어 평화로,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에 함께 해주십시오
관리자 | 2020.06.25 | 조회 220
관리자 2020.06.25 220
공지사항
[캠페인]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시작합니다!
관리자 | 2020.06.25 | 조회 222
관리자 2020.06.25 222
공지사항
[성명] 6.15 공동선언 20주년, 남과 북은 합의 이행에 적극 나서야 합니다.
관리자 | 2020.06.15 | 조회 314
관리자 2020.06.15 314
787
[코치트레이닝 이모저모2] 코치에서 사업 담당자로, 댄 가즌의 눈으로 보는 코치트레이닝
관리자 | 2018.09.05 | 조회 1261
관리자 2018.09.05 1261
786
한반도 평화시대를 여는 남북민간교류협력 정책토론회
관리자 | 2018.09.05 | 조회 1246
관리자 2018.09.05 1246
785
[KYPI 5기 이모저모 2] - 생각의 씨앗, KYPI 아이들 소감을 전합니다.
관리자 | 2018.08.30 | 조회 1358
관리자 2018.08.30 1358
784
[코치트레이닝 이모저모1] ‘코치 또한 한 걸음 성장’...참여자 소감
관리자 | 2018.08.30 | 조회 1641
관리자 2018.08.30 1641
783
Football For Peace! 평화축구 제4회 스포츠를 통한 평화교육 코치 트레이닝
관리자 | 2018.08.23 | 조회 1497
관리자 2018.08.23 1497
782
[KYPI 5기 이모저모 1] 재일조선인의 삶과 이야기가 준 감동
관리자 | 2018.08.23 | 조회 1060
관리자 2018.08.23 1060
781
[KYPI 5기] 한중 청소년 35명, 동북아와 일상의 평화를 주제로 중국 평화투어 진행
관리자 | 2018.08.21 | 조회 1024
관리자 2018.08.21 1024
780
서울시교육청과 함께 한 2018 세계시민 문화체험단
관리자 | 2018.08.02 | 조회 1243
관리자 2018.08.02 1243
779
한중청소년 평화이니셔티브(KYPI) 5기 사전활동을 진행했습니다.
관리자 | 2018.08.01 | 조회 959
관리자 2018.08.01 959
778
길음중 학생, NGO 방문 프로그램으로 우리 사무실 방문
관리자 | 2018.07.23 | 조회 1010
관리자 2018.07.23 1010
777
돈보스꼬유치원 어린이, 북 어린이돕기에 성금 기부
관리자 | 2018.07.19 | 조회 1239
관리자 2018.07.19 1239
776
[후기] 로라 졸리(Laura Joly)의 인턴 소감
관리자 | 2018.07.12 | 조회 1282
관리자 2018.07.12 1282
775
북 만성영양실조 아동 비율 2012년의 28%에서 2017년 19%로 감소
관리자 | 2018.07.11 | 조회 1348
관리자 2018.07.11 1348
774
겨레의 숲, 남북 산림협력 관련 토론회 개최
관리자 | 2018.07.10 | 조회 1058
관리자 2018.07.10 1058
773
[22돌 기념식 이모저모 3] 엔지니어링 공제조합, 북 어린이돕기에 1천만원 기탁
관리자 | 2018.07.10 | 조회 1065
관리자 2018.07.10 1065
772
[22돌 기념식 이모저모 2] 영담 상임공동대표의 인사 말씀
관리자 | 2018.07.10 | 조회 1360
관리자 2018.07.10 1360
771
[마감] 제4회 스포츠를 통한 평화교육 코치 트레이닝 어린이 모집
관리자 | 2018.07.04 | 조회 1443
관리자 2018.07.04 1443
770
[22돌 기념식 이모저모 1] 22살 김우리의 하루
관리자 | 2018.06.28 | 조회 1650
관리자 2018.06.28 1650
769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창립 22돌 후원의 밤을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관리자 | 2018.06.25 | 조회 1288
관리자 2018.06.25 1288
768
[마감] 제4회 스포츠를 통한 평화교육 코치트레이닝 참가자 모집
관리자 | 2018.06.22 | 조회 1943
관리자 2018.06.22 1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