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공지

박 이고리와 타찌야나 가족 이야기 - 우크라이나 고려인 긴급 지원사업(4)

[스토리]
작성자/Author
관리자
작성일/Date
2023-05-11 17:14
조회/Views
2683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피해를 입은 현지 고려인 동포 대상 긴급구호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난 글에서는 구호 물품이 고려인들에게 전달되기까지의 과정을 말씀드렸는데요, 이번에는 우크라이나의 박 이고리(Пак Ігор)씨와 타찌야나(Пак Татьяна)씨 가족을 통해 전쟁을 직접 겪고 있는 현지 고려인 동포들의 상황을 조금이나마 여러분께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다음은 박 타찌야나씨가 전하는 이야기 입니다.




(사진: 박 이고리씨와 박 타찌야나씨 가족)

우크라이나 고려인 동포 후원하기 (링크)


전쟁 발발 후 2주가 채 되지 않은 어느 날, 제가 사는 마을에 심한 폭격 소리가 울렸습니다. 이에 남편이 혼자 남아 집을 지키고, 저는 두 딸을 데리고 숲으로 피신하기로 했습니다. 그로부터 다시 2주 후, 남편과 통화하는 중에 수화기 너머로 누군가 현관문을 세게 두드리는 소리가 들리고는 연락이 끊겼습니다. 그 다음 날, 남편은 무너진 집 안에서 차가운 시신으로 발견되었습니다.

제 남편 박 이고르는 과거 소련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된 고려인 후손입니다. 1982년 우즈베키스탄 치르치크 시에서 태어난 그는, 2000년에 가족과 함께 우크라이나로 이주했습니다. 러시아와 국경을 마주하고 있는 하르키우(하리코프) 주의 르찌쉐브 마을에 정착했고, 온실 농사를 지으며 생활했습니다. 한번은 남편이 부모님과 함께 하르키우 주의 그라코보 마을에 사는 제 친척을 찾아왔습니다. 마침 저도 그곳에 잠시 머물고 있던 터라 그때 남편을 처음 만났습니다. 이후 우리는 결혼했고 두 딸을 낳아 소박하지만 행복한 삶을 꾸려나갔습니다. 어느덧 큰 딸은 18살, 둘째는 12살이 되었습니다.

이고르는 매우 부지런하고 심성이 고운 사람이었습니다.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발견하면 그게 누구든 자신을 아끼지 않고 도왔습니다. 가족 간의 사랑을 중요하게 여긴 남편 덕에, 우리 가족은 항상 남편의 다른 가족과도 가깝게 지냈습니다. 남편이 떠난 지금도 그들은 제게 듬직한 버팀목이자 가장 가까운 사람들입니다.



(사진: 폭격으로 파괴된 이고리와 타찌야나씨의 집)

하지만 전쟁은 이런 따뜻하고 자상한 남편을 한순간에 앗아갔습니다. 이고리의 사망 소식을 들은 날, 마치 제 인생도 함께 끝난 것 같았습니다. 그의 죽음을 받아들이기 쉽지 않았고, 지금도 그 순간을 떠올리면 다시 절망에 집어삼켜지는 기분이 듭니다. 남아있는 딸들을 생각하며 힘을 내보지만, 남편과 집을 잃은 상황에서 앞으로 삶을 어떻게 이어 나가야 할지 막막합니다.

현재 저는 딸들과 함께 파괴된 마을을 떠나 하르키우 시로 피신하여 지내고 있습니다. 하르키우 시로 넘어온 후 우리 가족은 한국의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아사달을 통해 보내주신 구호 물품을 네 번 받았습니다. 전쟁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직업을 구하기 어렵기 때문에, 보내주시는 식료품과 위생용품은 정말 큰 도움이 됩니다. 따로 지내고 있는 남편의 부모님도 하르키우 시로 피난 와서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긴급구호 물품을 받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의 고려인들을 잊지 않고 도움을 주신 모든 분께 다른 고려인들을 대신해서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우크라이나 고려인 동포 후원하기 (링크)

전체 1,307
번호/No 제목/Title 작성자/Author 작성일/Date 조회/Views
공지사항
[스토리]'2024년 북한 신년 메시지 분석과 정세 전망' 토론회를 마치고
관리자 | 2024.01.03 | 조회 7248
관리자 2024.01.03 7248
공지사항
[알림][ 2023년 기부금 영수증 발급 안내 ]
관리자 | 2023.12.06 | 조회 8713
관리자 2023.12.06 8713
공지사항
[알림]네이버 계정에 잠자고 있는 '콩'을 우리민족에 기부해주세요! 😀
관리자 | 2022.04.01 | 조회 19494
관리자 2022.04.01 19494
1264
[스토리]♬ 평화를 원해~ 그 어느 곳이든 다시는 전쟁 없길 바래~ 7.22(토) 평화대회 참여 후기
관리자 | 2023.07.26 | 조회 1324
관리자 2023.07.26 1324
1263
[스토리]백두산 천지에 다녀왔습니다
관리자 | 2023.07.18 | 조회 1304
관리자 2023.07.18 1304
1262
【참여 신청】 정전 70년 국제 심포지엄 - 휴전에서 평화로
관리자 | 2023.07.13 | 조회 1065
관리자 2023.07.13 1065
1261
[알림]7.22(토) 정전 70년 한반도 평화대회 – 서울광장에서 만나요!
관리자 | 2023.07.12 | 조회 1434
관리자 2023.07.12 1434
1260
[알림](북민협 성명서) 정부는 평화적 통일에 기반이 되는 인도적 대북협력을 적극 추진하라!
관리자 | 2023.07.07 | 조회 1372
관리자 2023.07.07 1372
1259
(기고) 통일부는 대북지원부? 지원과 교류협력 위한 역할 여전히 중요하다
관리자 | 2023.07.05 | 조회 1070
관리자 2023.07.05 1070
1258
[스토리]경기김포교육도서관, 한글 도서 3만여 권 기증
관리자 | 2023.06.28 | 조회 1258
관리자 2023.06.28 1258
1257
[스토리]“친구를 칭찬해줄 수 있어서 좋았어요” 유현초 3학년 평화축구 마무리
관리자 | 2023.06.28 | 조회 1134
관리자 2023.06.28 1134
1256
[스토리]울란바토르에서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를 이야기하다
관리자 | 2023.06.28 | 조회 1334
관리자 2023.06.28 1334
1255
[스토리]정전 70년, 민간 남북협력사업을 재조명하는 토론회를 진행했습니다
관리자 | 2023.06.23 | 조회 1534
관리자 2023.06.23 1534
1254
[스토리]국내 체류와 생계, 건강보험 문제 해결 시급...우크라이나 고려인 지원 간담회 열려
관리자 | 2023.06.20 | 조회 1567
관리자 2023.06.20 1567
1253
[스토리]우리민족 경기지부, 수원 초등학생 대상 탄소중립 교육 진행
관리자 | 2023.06.20 | 조회 1812
관리자 2023.06.20 1812
1252
[스토리]간절함 속 설레임 넘쳤던 평양탐구학교를 마치며
관리자 | 2023.06.20 | 조회 2778
관리자 2023.06.20 2778
1251
[캠페인]정전 70년, '기이한 전투'는 아직 진행 중입니다
관리자 | 2023.06.14 | 조회 7084
관리자 2023.06.14 7084
1250
[알림][모집] (6.21 수) 토론회 '민간 남북협력사업의 성과와 의의, 그리고 발전적 재개 방안 모색'
관리자 | 2023.06.07 | 조회 2937
관리자 2023.06.07 2937
1249
[알림]우크라이나 전쟁 피해 고려인 지원 방안 간담회(6/12 월, 국회도서관 소회의실)
관리자 | 2023.06.07 | 조회 2488
관리자 2023.06.07 2488
1248
[알림]대구에서 보내주신 응원! (주)공감씨즈의 후원금 전달식이 있었습니다.
관리자 | 2023.05.31 | 조회 1916
관리자 2023.05.31 1916
1247
[스토리]"여전히 남북 관계는 조금씩 나아지고 있습니다" - 5.24 평화와 군축을 위한 세계 여성의 날 기념 토론회
관리자 | 2023.05.31 | 조회 2283
관리자 2023.05.31 2283
1246
[캠페인]언론에서 접할 수 없는 우크라이나 고려인 동포 이야기 한번 들어보시겠어요?
관리자 | 2023.05.26 | 조회 4802
관리자 2023.05.26 4802
1245
[스토리]“평화축구 또 언제 해요?” 유현초 4학년 아이들과의 평화축구 마무리
관리자 | 2023.05.25 | 조회 2222
관리자 2023.05.25 2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