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공지

댄 리프 前 부사령관, “평화협정’은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첫 단계”

[캠페인]
작성자/Author
관리자
작성일/Date
2023-08-01 10:53
조회/Views
1161
지난 7월 27일 목요일 2시 종각에 위치한 글로벌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정전 70년 국제 심포지엄 – 휴전에서 평화로’가 열렸습니다. 400여개 한국 시민사회단체와 80여개의 국제 단체들이 참여하는 ‘정전 70년 평화행동’ 등이 주최한 이번 국제회의는 정전 조약일을 맞아 국내외 인사들의 지혜를 모아 다시 평화의 희망을 찾고자 기획됐습니다. 그런만큼 참여 열기도 뜨거웠습니다. 현장에는 100여명, 그리고 온라인을 통해서도 100여명이 4시간 넘는 시간을 함께 했습니다.

‘한반도 평화행동’의 공동대표 자격으로 개회 인사를 한 강영식 우리민족 공동대표는 ‘평화를 원한다면 전쟁을 준비하라’는 구시대의 격언은 지금 한반도에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면서, 평화는 오직 평화적 수단으로만 지속가능하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또한, 힘에 의한 평화를 주장하는 이들을 향해 “한반도에서 칼을 녹여 쟁기를 만드는 날, 세계에는 확실한 평화가 올 것이다”라고 한 노태우 전 대통령의 1989년 유엔 총회 연설을 전했습니다.

이렇게 비장하게 시작할 수 없을 정도로 현재 한반도는 위기 상황입니다. 이는 비단 한국 시민사회만의 인식이 아닙니다. 회의에 참여한 해외 인사들은 대화와 외교적 노력이 끊긴 채 군사적 긴장만 높아져가는 한반도와 동북아 정세에 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이제는 과거의 관성이 아닌 새로운 방식으로 상황을 타개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영상을 통해 하와이에서 참여한 댄 리프 前 미군 태평양사령부 부사령관은 자신이 ‘전형적인 국제회의 참가자’는 아닐거라며 자신을 군인, 특히 ‘전투기 조종사’로 소개했습니다. 그는 현재의 군사적 위기, 특히 우발적 충돌에 의한 전쟁 가능성이 실재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러한 상황을 근본적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평화협정’을 추진하는 것이 답이라며, 평화협정을 통해 오랜 전쟁을 끝내는 것이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필요한 첫 단계라고 얘기했습니다.

그런가하면 현재의 남북관계 경색, 남측 사람들의 적대적 대북관의 근본 원인에 주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었습니다. 김성경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우리민족 평화나눔센터 소장)는 정치권에서 기승을 부리는 냉전적 이데올로기는 우리 사회와 근본적으로 유리돼 있다며 궁극적으로는 퇴화할 것이지만, 문제는 그 자리를 신자유주의적 경제주의가 대체한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나 우리 사회 곳곳에는 냉전적 사고와 신자유주의적 경제주의 모두를 무력화하려는 움직임과 힘이 존재하고 있으며, 이를 정치화하여 가시화하는 것에 학계와 시민사회가 역량을 집중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첫 번째 세션이 현재 한반도와 동북아 상황을 진단하는데 초점을 맞췄다면, 두 번째 세션은 ‘그래서 우리는 무엇을 할 것인가’에 초점을 맞춰 진행됐습니다. 국내는 물론 세계 각지에서 참여한 10명의 발제자들은 자신들의 향후 평화행동 계획을 공유하며, 멈추지 말고 함께 달려가자고 한 목소리로 호소했습니다.

한편, 국외에서도 한반도 정전 협정 70년을 맞아 다양한 행사가 진행되었습니다. 미국의 평화활동가들은 3일간 워싱턴 DC에서 'Korea Peace Action'을 개최하고, 국회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Barbara Lee, Judy Chu, Delia Ramirez 하원의원, 이산가족의 일원인 Joy Gebhard, 한국 포로/실종자 가족 연합의 Rick Downes, 위의 국제심포지엄에 영상으로 참여했던 Dan Leaf 전 사령관 대행 등이 함께했습니다. 아래의 링크에서 기자회견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 기자회견 영상 - PBS Newshour

정전 70년을 맞아,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정전 70년 평화행동’의 일원으로 평화의 여정에 함께할 것입니다. 회원님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  자료집 보기

전체 1,307
번호/No 제목/Title 작성자/Author 작성일/Date 조회/Views
공지사항
[스토리]'2024년 북한 신년 메시지 분석과 정세 전망' 토론회를 마치고
관리자 | 2024.01.03 | 조회 7251
관리자 2024.01.03 7251
공지사항
[알림][ 2023년 기부금 영수증 발급 안내 ]
관리자 | 2023.12.06 | 조회 8715
관리자 2023.12.06 8715
공지사항
[알림]네이버 계정에 잠자고 있는 '콩'을 우리민족에 기부해주세요! 😀
관리자 | 2022.04.01 | 조회 19498
관리자 2022.04.01 19498
1304
[스토리]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과 함께할 수 있어 행복했던 시간 - 김지은 인턴의 활동 후기
관리자 | 2024.02.15 | 조회 149
관리자 2024.02.15 149
1303
[스토리]평화를 위해 사회적 의식을 확산시키는 힘 – 이예원 인턴의 활동 후기
관리자 | 2024.02.15 | 조회 140
관리자 2024.02.15 140
1302
[스토리]눈이 펑펑 온 이번 겨울, 2023학년 2학기말 헌 교과서 수거 마무리!
관리자 | 2024.02.15 | 조회 162
관리자 2024.02.15 162
1301
[스토리]남북교류협력의 미래, 우리민족 정책연구위원회와 함께 고민합니다
관리자 | 2024.02.05 | 조회 374
관리자 2024.02.05 374
1300
[함께읽기]“아이들의 ‘다른 남북 관계’ 상상 능력, 가장 큰 평화의 힘입니다” - 양두리 부장 한겨레신문 인터뷰
관리자 | 2024.01.12 | 조회 1804
관리자 2024.01.12 1804
1299
[알림]주정숙 사무국장, 2023 수원시 자원봉사 유공포상 수상
관리자 | 2023.12.27 | 조회 2181
관리자 2023.12.27 2181
1298
[알림]민간평화통일교육 단체 네트워크 강화를 위한 컨퍼런스 열려
관리자 | 2023.12.27 | 조회 1634
관리자 2023.12.27 1634
1297
[함께읽기]평화축구를 경험한, 학교 선생님들의 소감은?
관리자 | 2023.12.15 | 조회 1863
관리자 2023.12.15 1863
1296
[알림](사전등록) 2024년 북한 신년 메시지 분석과 정세 전망
관리자 | 2023.12.14 | 조회 5319
관리자 2023.12.14 5319
1295
[알림]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KB손해보험 노동조합으로부터 500만원 기부 받아
관리자 | 2023.12.12 | 조회 2531
관리자 2023.12.12 2531
1294
[함께읽기][경향신문] 양무진 교수 칼럼 - 누구를 위한 ‘강 대 강 남북관계’인가
관리자 | 2023.11.30 | 조회 1869
관리자 2023.11.30 1869
1293
[알림]제7회 동북아 SDGs 이해관계자 포럼 중국 북경에서 열려
관리자 | 2023.11.30 | 조회 1453
관리자 2023.11.30 1453
1292
[스토리]남북 교류협력을 위한 법과 제도 - ‘상호 교류와 협력을 촉진하기 위하여’ : 제78회 평화나눔 정책포럼 후기
관리자 | 2023.11.30 | 조회 1538
관리자 2023.11.30 1538
1291
[알림]‘북민협’, 통일부 남북교류협력법 개정안에 대한 의견서 제출
관리자 | 2023.11.29 | 조회 1531
관리자 2023.11.29 1531
1290
[함께읽기](기고글) 강영식 공동대표 "평화는 교류협력의 지속적 상태"
관리자 | 2023.11.22 | 조회 878
관리자 2023.11.22 878
1289
[캠페인]한반도 종전평화 캠페인 - “정전 70년, 전쟁을 끝내고, 지금 평화로!”
관리자 | 2023.11.22 | 조회 583
관리자 2023.11.22 583
1288
[알림]<춤의 도상> 공연 무료 관람 이벤트!
관리자 | 2023.11.16 | 조회 1103
관리자 2023.11.16 1103
1287
[알림][사전등록] 제78회 평화나눔 정책포럼 <남북 교류협력의 원칙과 제도 - '촉진'이냐, '제약'이냐?>
관리자 | 2023.11.08 | 조회 3874
관리자 2023.11.08 3874
1286
[함께읽기]아이들이 평화가치를 몸으로 실천해보는 기회 - 계수초 3학년과의 평화축구
관리자 | 2023.11.02 | 조회 2939
관리자 2023.11.02 2939
1285
[함께읽기]러시아 볼고그라드의 한글학교 봄학기에 109명이 졸업했습니다.
관리자 | 2023.11.01 | 조회 1333
관리자 2023.11.01 1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