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공지

박청수 교무 "우리민족 이용선 사무총장이 평양에 가자는 전화가 걸려왔다"

[함께읽기]
작성자/Author
관리자
작성일/Date
2022-04-25 13:43
조회/Views
3435
[편집자 주]

박청수 청수나눔실천회 이사장은 1999년부터 2003년까지 원불교 교무로써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공동대표를 역임하며 대북 인도지원 사업에 동참했습니다. 90년대 후반, 북한 동포 돕기 운동을 전개하며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과 함께 평양에 방북했던 이야기를 풀어낸 기고문을 공유합니다. 전문은 하단의 링크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위] 1997년 '옥수수 1만톤 보내기 범국민캠페인' 기자회견에 참석한 박청수 교무(테이블 앞줄 맨우측)

[사진/아래] 1997년 대북지원 기자회견 당시 참석한 박청수 교무(오른쪽에서 두 번째)




<내가 밟은 북한 땅>

북한에 100년 만의 큰 홍수가 났을 때 강남교당 북한돕기 통장에서 1000만원을 마련하여 1995년 9월 15일 대한적십자사를 방문, 강영훈 총재에게 전달했다.

1998년 9월 중국 훈춘 경신희망소학교에 장학금을 전하러 갔다가 원정교 맞은편 북한 땅 언덕에 사람들이 많이 운집해 있는 것을 보았다. 그들은 모두 중국 쪽을 바라다보고 있었다. 너무 놀란 나는 왜 북한사람들이 저렇게 많이 앉아 있느냐고 물어보았다. 그들은 행여 중국 쪽 친척이라도 만나 식량을 구할 수 있을까 하고 매일같이 저렇게 많은 사람들이 나와 있다고 했다. 그 군상들의 모습은 설명없이 북한의 식량 사정을 말해주고 있었다.

나는 서울로 돌아와서 북한 동포 겨울나기 식량준비 운동을 전개했다. 우리가 만약 그렇게 하지 않으면 식량이 없어 북한 동포들이 아사할지도 모른다는 걱정이 앞섰기 때문이다. 그 성금이 3000만원 정도 모였을 때, 우리민족서로돕기 운동 이용선 사무총장이 평양에 가자는 전화가 걸려왔다. 나는 그 전화를 반겼다. 그런데 이 총장이 어렵게 말을 꺼낸 내용은 평양을 가려면 북한동포를 돕기 위한 3000만원의 성금을 내야 한다고 했다. 나는 선뜻 북한동포를 도울 3000만원이 준비되었다고 했다.

북한 측, 조선 아시아태평양위원회 초청으로 대북농업 지원 사업 차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본부 대표 강문규 단장 등 7명이 1999년 1월 18일 북경을 경유, 방북길에 올라 19일 고려항공 편으로 평양에 갔다.

(후략)

 

전문읽기 : The JoongAng 오피니언 : 삶의 향기 <내가 밟은 북한 땅>
전체 1,307
번호/No 제목/Title 작성자/Author 작성일/Date 조회/Views
공지사항
[스토리]'2024년 북한 신년 메시지 분석과 정세 전망' 토론회를 마치고
관리자 | 2024.01.03 | 조회 7238
관리자 2024.01.03 7238
공지사항
[알림][ 2023년 기부금 영수증 발급 안내 ]
관리자 | 2023.12.06 | 조회 8710
관리자 2023.12.06 8710
공지사항
[알림]네이버 계정에 잠자고 있는 '콩'을 우리민족에 기부해주세요! 😀
관리자 | 2022.04.01 | 조회 19491
관리자 2022.04.01 19491
85
[함께읽기]“아이들의 ‘다른 남북 관계’ 상상 능력, 가장 큰 평화의 힘입니다” - 양두리 부장 한겨레신문 인터뷰
관리자 | 2024.01.12 | 조회 1800
관리자 2024.01.12 1800
84
[함께읽기]평화축구를 경험한, 학교 선생님들의 소감은?
관리자 | 2023.12.15 | 조회 1861
관리자 2023.12.15 1861
83
[함께읽기][경향신문] 양무진 교수 칼럼 - 누구를 위한 ‘강 대 강 남북관계’인가
관리자 | 2023.11.30 | 조회 1866
관리자 2023.11.30 1866
82
[함께읽기](기고글) 강영식 공동대표 "평화는 교류협력의 지속적 상태"
관리자 | 2023.11.22 | 조회 878
관리자 2023.11.22 878
81
[함께읽기]아이들이 평화가치를 몸으로 실천해보는 기회 - 계수초 3학년과의 평화축구
관리자 | 2023.11.02 | 조회 2939
관리자 2023.11.02 2939
80
[함께읽기]러시아 볼고그라드의 한글학교 봄학기에 109명이 졸업했습니다.
관리자 | 2023.11.01 | 조회 1332
관리자 2023.11.01 1332
79
[함께읽기]2023 평양/개성 탐구학교, 졸업여행 다녀왔어요!
관리자 | 2023.11.01 | 조회 1948
관리자 2023.11.01 1948
78
[함께읽기]‘다시 만난’ 모든 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 2023 후원의 밤을 마치고
관리자 | 2023.10.30 | 조회 4425
관리자 2023.10.30 4425
77
[함께읽기](워싱턴포스트) 미국이 북한에 양보해야 하는 이유
관리자 | 2023.08.16 | 조회 1402
관리자 2023.08.16 1402
76
[함께읽기]정전 70주년 - 정전을 종전으로, 종전을 평화로
관리자 | 2023.04.25 | 조회 1554
관리자 2023.04.25 1554
75
[함께읽기]해마다 반복되는 북한의 식량난, 부족량 추산 방법은?
관리자 | 2023.04.06 | 조회 1772
관리자 2023.04.06 1772
74
[함께읽기]'우리는 친구가 될 수 있었을까요?' - 개성의 또래에게 보내는 편지
관리자 | 2022.11.01 | 조회 2607
관리자 2022.11.01 2607
73
[함께읽기]평화를 위한 두가지 역할과 하나의 빛 - 차소민 인턴의 영화 <크로싱즈> 상영회 참석 후기!
관리자 | 2022.10.07 | 조회 2236
관리자 2022.10.07 2236
72
[함께읽기]"감사드립니다" 이 편지를 쓰기까지 20년이 걸렸습니다
관리자 | 2022.05.03 | 조회 2581
관리자 2022.05.03 2581
71
[함께읽기]박청수 교무 "우리민족 이용선 사무총장이 평양에 가자는 전화가 걸려왔다"
관리자 | 2022.04.25 | 조회 3435
관리자 2022.04.25 3435
70
[함께읽기]2022년 새 정부와 한반도 평화의 길(기고문)
관리자 | 2022.03.21 | 조회 3971
관리자 2022.03.21 3971
69
[함께읽기]평화와 비폭력문화의 전파, 스포츠 ODA - <서울 스포츠 > 칼럼
관리자 | 2021.06.07 | 조회 2202
관리자 2021.06.07 2202
68
[함께읽기] FAO, 북한 코로나19 인도주의 대응 보고서를 번역했습니다
관리자 | 2020.08.05 | 조회 2613
관리자 2020.08.05 2613
67
[함께읽기] 됐다가, 안 됐다가... 휘둘리는 '남북교류협력' 되지 않으려면 (홍상영 사무총장)
관리자 | 2020.06.12 | 조회 2646
관리자 2020.06.12 2646
66
[함께읽기] NCNK의 코로나 19 브리핑: 현 북한의 상황은?
관리자 | 2020.05.20 | 조회 2461
관리자 2020.05.20 24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