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보도종합]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북한접촉 신청 수리 관련 언론보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5-29 16:09
조회
344
대표기사 : 통일뉴스

통일부, 우리민족 북한주민접촉신고 '수리'

 



 

지난해 1월 이후 첫 승인, 6.15남측위 신고도 '검토중'

통일부는 26일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제출한 ‘북한주민 접촉신고’를 ‘수리’했다. 지난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민간접촉을 승인한 것은 처음이다. 통일부 이유진 부대변인은 26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민간단체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접경지역 말라리아 방역 등을 위한 인도 협의 목적의 북한 주민 접촉 신청 건에 대해서 승인했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는 단호하게 대응하면서 인도지원 등 민간교류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유연하게 검토해 나간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에 접수된 북한주민접촉신고는 25일자로 19건이며, 더 많은 단체들이 접촉신고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주민접촉신고는 북한주민과 팩스나 이메일 등을 통한 간접접촉이나 중국 등 제3국에서의 대면접촉이 포함돼 있고 정부는 하자가 없는 한 ‘수리’하도록 돼 있다. 따라서 이번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접촉신고 수리는 그간 비정상적인 남북관계를 제자리로 돌리는 첫 조치로 풀이된다. 그러나 북한지역 방문은 별도의 '북한방문 신청'과 정부의 ‘승인’이 필요한 사안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25일까지 방북신청이 접수된 것은 없다고 확인한 바 있다.

강영식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총장은 전날 <통일뉴스>와의 통화에서 “팩스를 통한 간접접촉 신고가 수리되면 북측의 초청장을 받아 별도의 방북 승인과 물자반출 승인을 받으려 한다”며 “말라리아 방역사업 재개라든지 4년간 중단됐던 대표단 방북을 통한 지원사업장 방문과 향후 협력사업 협의 등을 추진하려 한다”고 밝혔다. 일부 언론이 보도한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우리민족 공동대표단의 방북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는 물론 북측과도 협의하지 않았는데 갑자기 튀어나온 것”이라면서도 ”6월 10일부터 15명 이상의 공동대표들의 평양방문을 추진한다는 내부 결정사항이 있었던 것은 맞다”고 확인했다.

이유진 부대변인은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의 북한주민접촉신고에 대해서는 “5월 23일 자로 대북접촉 신고를 통일부에 했다”고 확인하고 “지금 그 수리 여부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검토 중에 있다”고 전했다. 최은아 6.15남측위원회 사무처장은 전날 <통일뉴스>와의 통화에서 “현재까지는 일단 팩스 교환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남측위 내부도 약간 더 의견을 나눠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올해 17주년 6.15민족공동행사는 북측지역에서 열릴 예정이어서 개성과 평양이 거론되고 있으며, 남측 방북단의 규모도 중요한 협의사안이다. 이번 통일부의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접촉신고 수리가 방북 승인으로 이어질지 주목되며, 시간이 촉박한 6.15민족공동행사 추진을 위한 접촉신고 수리와 남측 대표단의 방북 승인 여부가 민간교류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말라리아 접촉신청 승인 관련 언론보도]

1. KBS
새 정부 출범 후 첫 ‘대북접촉’ 승인

2. SBS
통일부, 北 압박하더라도 남북관계 재개…달라진 대북정책

3. YTN
새 정부, 대북접촉 첫 승인...인도지원 재개 '신호탄’

4. 채널A
통일부, 첫 대북접촉 승인…추가 승인 이어질 듯

5. 한겨레
남북 민간교류 물꼬…통일부, 인도지원 단체 대북접촉 승인